티스토리 뷰

● 생산 지역 : 프랑스 > 프로방스(Provence)

● 품종 : 그르나슈(Grenache) 50%, 생쏘(Cinsault) 30%, 시라(Syrah) 10%, 무흐베드르(Mourvedre) 10%

● 등급 : AOC Provence Rose

● 어울리는 음식 : 연어와 참치, 닭고기와 해산물 샐러드, 닭고기, 돼지고기, 중식, 한식, 전통 순대, 육류와 채소가 섞인 각종 요리 등.

베리 브로스 앤 러드(Berry Bros & Rudd, BBR)는 1698년에 영국 런던에서 설립된 와인과 증류주 판매 회사입니다. 회사 이름은 베리 형제와 러드 세 사람의 성(姓)을 딴 것입니다. 우리나라로 치면 김씨 형제와 이씨 회사 정도 될까요? 창립 후 약 300년간 런던 세인트 제임스(St.James Street) 3번가의 본점에서 와인과 증류주를 판매한 유서 깊은 회사로 작은 커피 하우스에서 시작해서 이제는 전 세계 여섯 곳에 사무실을 갖춘 국제적인 사업체입니다.

보르도(Bordeaux)와 부르고뉴(Bourgogne), 론 밸리(Rhone Valley), 이탈리아(Italia)의 최고급 와인을 판매할 뿐만 아니라 와인 선물(先物)인 엉 프리뫼르(en primeur)도 거래하고, 선별한 와인과 증류주를 자체 상표를 붙여서 판매하기도 합니다. 그 밖의 서비스로 와인 투자와 와인 보관, 와인 시음, 와인 행사, 와인 교육 등도 제공하죠. 취급하는 주류의 수준을 높게 유지하려고 BBR은 전 세계 어느 회사보다도 많은 여섯 명의 마스터 오브 와인(Master of Wine, MW)과 함께 일합니다.

BBR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글을 참조하세요.

○ 참조 글 : [영국] 베리 브로스 앤 러드(Berry Bros & Rudd)

BBR의 프로방스 로제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로제 와인 생산지인 프로방스에서 재배한 네 가지 포도를 섞어서 만들었습니다.

진한 살구색으로 덜 익은 딸기 향이 나오다가 살구 향을 풍깁니다. 들풀의 풋풋한 향이 나오고, 꽃 향도 살짝 있습니다.

조금 기름지며 둥글둥글합니다. 잘 짜인 구조는 살짝 무겁군요. 산미가 풍부하고 조금 씁쓸합니다. 덜 익은 딸기 같은 베리류 과일과 살구와 복숭아 같은 핵과류(核果類) 과일의 단 풍미가 나오고, 허브 같은 식물성 풍미도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단 과일 풍미가 점점 강해지네요. 전체적으로 우아합니다. 길진 않아도 깨끗하고 깔끔한 여운에선 핵과류 풍미가 남습니다.

풍부한 산미와 13%의 알코올이 균형과 조화를 이룹니다. 단순하지만 깔끔하며 맛과 향을 해치는 요소는 없습니다.

개인적인 평가는 B-로 맛과 향이 훌륭하고 매력적인 와인입니다. 2017년 12월 22일 시음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