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책 이야기

[작품 속 멋진 글] 김진 작가님의 바람의 나라 김진 작가님의 명작인 "바람의 나라"에 나오는 아름다운 시 세 편입니다. 내 님이 오시네… 무삼한 세월 눈물 가득한 산하에 꽃구름 흩으며 어여쁜 내 님 오시네. 천참만륙 끔찍한 꿈 피어린 산하 천라지망 어두운 설움 한 맺힌 나라 돌아가지 못한 인연 되돌리지 못한 사랑아 내 님 오시네 내 님이 오시네 허망한 세월 무심한 人世 서글픈 바람도 다 띄워 보내고 도솔천 머나먼 길로 어여쁜 내 님 이제사 내게 오시네 달아 말해봐라 내 님, 어디로 가셨는가 눈빛 고운 내 님 어디로 가셨는가 어설피 잠드는 잠 부시시한 새벽녘에 선잠 깨어 돌아보면 부옇게 서린 안개 숨소리도 없이 잠들다가는 피곤하고 슬픈 얼굴 베겟닛에 눈물만 함뿍이 쏟고 자취도 없어… 나, 매일, 매일 밤을 선잠으로 기다리는 안개같이 설운 당신 슬픈 님.. 더보기
[작품 속 맛진 글] 허영만 화백님의 고독한 기타맨 허영만 화백님의 "고독한 기타맨"에 나오는 멋진 글들입니다. 나는 이제 알려하네저 하늘의 구름 비 들리는바람의 무한한 자유를나는 이제 알려하네저 짙푸른 파도 위로 솟구치는갈매기의 무한한 비상을 밤하늘을 한 없이 바라보며 슬픔도 기쁨도 하나이고 있음도 하나이고 결국은 너와 나도 하나이다. 너는 모를 것이다.지금부터 내가 어떻게 너를사랑해 나아갈 것인가를…어디에도 머물지 않는 끝없는 영혼…그러나 어디에나 머무는 따스한 나의 영혼너는 결코, 알 수 없을 것이다.죽는 날까지사랑이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임을말로 표현해서는 안되는 것임을…그리고 사랑이 얼마나 고독한 것인가를… 더보기
[작품 속 멋진 글] 고 박봉성 화백님의 불꽃무대 고 박봉성 화백님의 "불꽃무대"에 나오는 노래 가사들입니다. 주인공인 최강타가 부르는 노래의 가사들이죠. 그리운 사람의 이름을 쓰고그리운 사랑의 모습을 그린다.죽어버린 것들을 추억 속에서 찾아헤메듯그리운 사람의 영상을 찾아 헤멘다.가버린 것들은 지금 그리움으로 남았다.짜릿한 감회처럼...기억 속에서 흐르는 사람이 돌아오지 못할물이 되어 흘러간다.낙엽지고 해질녘이면모든 추억 서글퍼라.조그마한 이슬을 간직한조용한 진실로 세월이 접혀져 갈 때네 모습 - 네 모습 거기에 있어라 파도처럼 밀려왔다 밀려가는 내 사랑그러나 내 사랑은 다시 돌아올 수 없네.파아란 하늘과 파아란 바다영원한 입맞춤 베풀어서글픈 내 사랑을 축복하네.다시 올 수 없는 내 사랑을… 갈매기도 노래하네 파도따라 구슬피사랑을 떠맡기고 홀로 웃는 외.. 더보기
[작품 속 멋진 글] 이현세 화백님의 아마게돈 아이큐 점프 창간호부터 연재했던 이현세 화백님의 "아마게돈"에 나오는 명대사들입니다. 우주 안은 모순 덩어리이다. 그 안의 비밀을 밝힌다는 것은 더욱 모순이다, 우리가 우주 속에 아무렇게나 내동댕이 쳐졌을 때 행성이나 항성, 그밖의 별 근처에 가있는 확률은 10에다 억을 곱하고 거기에 다시 10을 18번 곱해야 가능해지는 것처럼 우주는 인간의 수치와 물리학적 용어들을 오래 전부터 허락하지 않았다. 먼 미래까지도… 인간은 왜 땅 위에 서게 되었습니까? 누구의 명령이며 누구의 의지입니까? 인간은 왜 우주를 올려다 보아야 합니까? 무엇을 보라고 이 우주에는 그토록 많은 별들이 있습니까? 하지만 왜 인간은 별 뒤의 비밀을 종내 알 수 없습니까? 더보기
[책 광고] 제가 필진으로 참여한 와인책이 나왔습니다 - 와인味학 세계 최고의 와인 프로그램인 WSET 교육 과정을 국내에 보급하고 있는 와인비전_winevision에서 IWSC_국제주류 품평회 심사위원인 방문송 선생님을 포함하여 7분의 와인 전문가들이 이라는 와인책을 펴냈습니다. 와인 전문가라고 하기엔 낯부끄럽지만 저도 그 필진에 들어갔답니다.^^ 은 와인을 시음할 때 유용한 '체계적인 와인 시음법'부터 포도 재배와 와인 양조, 포도 품종, 와인 생산지까지 와인과 관련된 여러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한 책에 실린 와인 서비스에 관한 컨텐츠는 호스피탈리티_hospitality업계에 입문하려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겁니다. 또 와인과 음식 매칭에 대한 내용은 와인 애호인과 일반인들에게는 유용한 정보가 될겁니다. 또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전면 올컬러로 인쇄된 .. 더보기
주도_酒道 18단계 이미지 출처 : http://ko.wikipedia.org/wiki/%ED%8C%8C%EC%9D%BC:%EC%A1%B0%EC%A7%80%ED%9B%88%EC%8B%9C%EB%B9%84.jpg 우리에게 청록파 시인으로 잘 알려진 조지훈 선생님께서는 '한 술' 하시는 내공의 소유자셨습니다. 아시는 분들에겐 주선_酒仙, 주성_酒聖으로 통할 정도로 술에 대해선 달통하신 분이죠. 이 분께선 일찌기 술 마시는 단계를 궁구하시어 다음과 같은 주도 18단계를 설파하셨는데, 그 내용을 읽어보노라면 고개가 절로 끄떡입니다. 역시 내공이 장난이 아니신 분이셨던 거죠. 아래는 조지훈 시인께서 분류하신 주도 18단계입니다. ○ 급의 단계 : 총 9급이 있습니다. 9급 - 부주_不酒. 술을 아주 못 먹진 않으나 안 먹는 사람 8.. 더보기
술을 부르는 시 10 - 집 동산 장미꽃 아래 술을 마시면서 전이지(全履之)에게 주다. 이미지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maynard/494629476/sizes/m/in/photostream/집 동산 장미꽃 아래 술을 마시면서 전이지(全履之)에게 주다 이규보 去年方種花 (거년방종화) 지난 해에 막 꽃을 심을 때 得得君適至 (득득군적지) 그대 마침 이르러와서 兩手揮汚泥 (양수휘오니) 두 손으로 진흙을 파내고 對酌徑霑醉 (대작경점취) 마주 술을 따라 거나하게 취했는데 今年花盛開 (금년화성개) 금년에도 꽃이 한창 피었거늘 君又從何來 (군우종하래) 그대 또 어디에서 왔는가 花於子獨厚 (화어자독후) 꽃이 유독 그대에게 후대하니 豈有前債哉 (기유전채재) 혹시 과거에 빚진 일이 있었던가 種日猶擧酒 (종일유거주) 심던 그날에도 술을 들었는데 況復繁開後 (황복번개후) .. 더보기
술을 부르는 시 9 - 취중에 붓을 달려 이청경(李淸卿)에게 주다. 취중에 붓을 달려 이청경(李淸卿)에게 주다이규보 去年園上落花叢 (거년원상락화총) 지난해 동산에 피었다 떨어진 꽃떨기는今年園上依舊紅 (금년원상의구홍) 올해도 그 동산에 예처럼 붉건마는 唯有去年花下人 (유유거년화하인) 어째서 지난해 꽃 아래서 놀던 사람은 今年花下白髮翁 (금년화하백발옹) 올해는 그 꽃 아래 백발 늙은이인지. 花枝不減年年好 (화지불감년년호) 해마다 줄지 않는 좋은 꽃가지는 應笑年年人漸老 (응소년년인점노) 해마다 늙어 가는 사람을 응당 비웃으리라. 春風且暮又卷歸 (춘풍차모우권귀) 봄바람도 저물고 꽃 역시 가버릴 테니 愼勿對花還草草 (신물대화환초초) 부디 꽃 대해 망설이지 말라. 我歌君舞足爲歡 (아가군무족위환) 내 노래에 그대의 춤이면 족히 기쁘리니 人生行樂苦不早 (인생행락고불조) 인생 행락을 왜.. 더보기
[문화] 신화, 전설, 문학 속의 와인 이야기 3 - 유령신부 속의 결혼 서약 "이 손으로 당신의 슬픔을 닦아줄 것이며,내가 당신의 와인이 될지니 당신의 잔은 마르지 않을 것입니다.이 촛불로 나는 어둠 속에서 당신의 길을 밝혀주리다.이 반지로 나는 당신이 내 아내가 되어주길 청합니다." 위의 글귀는 팀 버튼이 만든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인 '유령신부(2005)'에 나오는 결혼 서약입니다. 티모시 윌리엄 팀 버튼(Timothy William "Tim" Burton, 1958)은 미국의 영화감독이며 작가입니다. 1982년에 6분짜리 단편 애니메이션인 '빈센트(Vincent)'로 데뷔한 후 애니메이션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만들어 왔죠. 그의 영화 세계는 기괴하고 환상적인 것으로 유명한데 국내에는 '가위손'을 시작으로 배트맨 리턴스, 빅 피쉬, 찰리와 초콜릿 공장 등으로 일반인에.. 더보기
술꾼은 어디나 똑같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만화 - 니노미야 토모코의 <음주가무 연구소> 이미지 출처 : 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59191680 니노미야 토모코. ...라고 하면 누군가 하고 고개를 갸웃거리실지 모르지만, , 의 작가라고 하면 '아항~!'하면서 끄떡거리실 분이 많을 겁니다. (のだめカンタービレ, 노다메칸타비레, Nodame Cantabile)는 2001년부터 일본의 여성 만화잡지인 'Kiss'(고단샤)에 연재된 클래식 음악을 테마로 한 연재작으로 이후 드라마로 만들어지고 영화화까지 된 작품이죠. 니노미야 토모코는 와 로 일반인들에게 많이 알려졌지만, 작품 활동을 한 것은 1989년에 단편 를 발표하면서부터라고 하니 의외로 오래 전부터였군요. 니노미야 토모코가 69년생이니 고등학교을 졸업하고 나서 얼마 안 있어.. 더보기
[문화] 신화, 전설, 문학 속의 와인 이야기 2 - 포도로 술을 만드는 여인 시두리(Siduri) (이미지 출처 : https://48kxke1sh1v71u2d9b1f8chq-wpengine.netdna-ssl.com/wp-content/uploads/2016/02/SiduriColor-new-no-background.png)바닷가에서는 포도로 술을 만드는 시두리(Siduri)라는 여인이 살고 있었다. 그녀는 신이 준 황금 술통을 안고 앉아 있었다. 그녀는 몸을 베일로 감싸고 있었다. 앉은 자리에서 그녀는 길가메시가 다가오고 있는 것을 보았다....그녀는 그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대문에 빗장을 걸고는 못을 박았다. 그러나 못 박는 소리를 듣고 길가메시는 달려와 대문 안에 발을 들여놓았다. "술 만드는 젊은 여인아, 무슨 이유로 문에다 못을 박는가? 무엇을 보았길래 대문에 빗장을 거는가? 나는 대문을 부.. 더보기
[문화] 신화, 전설, 문학 속의 와인 이야기 1 - 길가메시 서사시의 홍수 설화 (길가메시가 우트나피시팀을 만나는 장면을 묘사한 길가메시 서사시의 11번째 점토판)"나는 일꾼들을 위해 매일 소를 잡고 양을 잡았다.목수들에게는 실컷 마실 수 있도록 독주, 붉은 술과 기름, 흰 술을 내주었다."우트나피시팀(Utnapishtim)은 현존하는 인류 최초의 문학작품이라고 인정받는 길가메시 서사시의 홍수 설화에 나오는 인물입니다. 이름의 뜻은 "생명을 본 사람"이죠. 길가메시 서사시에 나오는 홍수 설화에 따르면 인간들이 점점 번성해서 세상에 가득하여지자 "마치 거대한 들소처럼" 소란스러웠다고 합니다. 그로 인해 거룩한 신들은 편히 쉬지 못하게 되었고, 결국 우두머리인 엔릴을 중심으로 인류를 심판하기로 합니다. 이때 인간을 창조한 신 중의 한 명이며 잔잔한 파도와 지혜의 신인 에아(Ea, 수메르.. 더보기
술을 부르는 시 8 - 산중대작_山中對酌 山中對酌 - 李白 兩人對酌山花開 양인대작산화개 두 사람 대작할 제 산꽃이 피어나니 一盃一盃復一盃 일배일배부일배 한 잔 한 잔 또 한 잔 我醉欲眠君且去 아취욕면군차거 나 취해 자고자 하니 그대 또한 가게나 明朝有意抱琴來 명조유의포금래 내일 아침 뜻이 있거든 거문고 안고 오구려 우리나라와 중국의 수 많은 시인들이 술을 주제로 시를 읇었지만, 이백 만큼 취흥을 돋우는 호방한 시를 남긴 이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백의 시를 읇노라면 절로 술 생각이 나면서 흥겨워지는 것을 억누를 수 없더군요. "醉仙" 이 두 글자 보다 이백을 잘 나타낼 수 있는 단어는 없을 것 같군요. 더보기
국순전(麴醇傳) 국순_麴醇의 자_字는 자후_子厚이다. 그 조상은 농서_隴西 사람이다. 90대조_九十代祖인 모_牟가 후직_后稷을 도와 뭇 백성들을 먹여 공이 있었다. '시경_詩經'에, "내게 밀과 보리를 주다." 한 것이 그것이다. 모_牟가 처음 숨어살며 벼슬하지 않고 말하기를, "나는 반드시 밭을 갈아야 먹으리라." 하여, 밭에서 살았다. 임금이 그 자손이 있다는 말을 듣고 조서_詔書를 내려 안거_安車로 부를 때, 군_郡과 현_縣에 명하여 곳마다 후하게 예물을 보내게 하였다. 신하를 시켜 친히 그 집에 나아가, 드디어 방아와 절구_杵臼 사이에서 교분을 정하였다. 화광동진_和光同塵하게 되니, 훈훈하게 찌는 기운이 점점 스며들어서 온자한 맛이 있어 기뻐 말하기를, "나를 이루어 주는 자는 벗이라 하더니, 과연 그 말이 옳다.. 더보기
와인 관련 도서 6 - 부르고뉴 와인 '작지만 강하다' 혹은 '알차고 실속있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책에 이 말을 쓴다면, "부르고뉴 와인"이야말로 그러한 칭찬을 받을 만한 책입니다. 프랑스 와인은 다른 나라 와인보다 체계가 복잡합니다. 일찍이 포도 생산지의 토양과 기후, 즉 떼루아와 와인의 관계에 대해 인지하고 이를 와인 관리에 적용해 각종 규정을 만들었죠. 그 규정들은 지역의 특징을 최대한 반영하다 보니 복잡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프랑스 와인은 레이블에 적힌 내용만으로도 와인 성격을 쉽게 파악할 수 있고 품질을 신뢰할 수 있지만, 그걸 알기까지 상당한 공부를 해야 합니다. 특히 부르고뉴 와인의 체계는 프랑스 다른 어느 지역보다 복잡합니다. 그 이유는 부르고뉴의 다양한 떼루아와 떼루아를 충실히 반영한 와인을 만들 수 있는 피노 누아.. 더보기
술을 부르는 시 7 - 곡강_曲江 곡강_曲江 두보一片花飛 減却春 일편화비 감각춘 한 점 꽃잎 날아도 봄은 줄어드는데 風飄萬點 正愁人 풍표만점 정수인 바람, 회오리에 근심 드는 것을 어쩌랴! 且看欲盡 花經眼 차간욕진 화경안 눈앞을 스쳐 사라져 가는 꽃들 보면서 莫厭傷多 酒入脣 막염상다 주입순 지나치기 쉬운 술, 입술에 들어오니 마시길 마다하랴 江上小堂 巢翡翠 강상소당 소비취 강가의 작은 정자에 작은 새 깃들고 苑邊高塚 臥麒麟 원변고총 와기린 부용원 근처 높은 무덤에 기린의 석상이 누워 있네 細推物理 須行樂 세추물리 수행락 이 세상이치 잘 살펴 모름지기 즐기며 살지니 何用浮名 絆此身 하용부명 반차신 뜬 이름으로 이 몸 매어 무엇하리. 이 시는 첫 줄에 "一片花飛 減却春" 이 한줄로도 그 소임(?)을 다했다고 생각합니다. 그 어떤 시가 이토록.. 더보기
관저_關雎 關關雎鳩 관관히 우는 물수리새는 在河之洲 냇물 모래톱에 노니네. 窈窕淑女 그윽히 아름다운 숙녀는 君子好逑 군자의 좋은 짝이라네. 參差荇菜 크고 작은 노랑어리연꽃을 左右流之 이리저리 따라간다네. 窈窕淑女 그윽히 아름다운 숙녀는 寤寐求之 자나깨나 구한다네. 求之不得 구해도 얻지 못하여 寤寐思服 자나깨나 생각하나니 悠哉悠哉 이밤이 길고도 길어라, 輾轉反側 이리 뒤척 저리 뒤척한다네. 參差荇菜 크고 작은 노랑어리 연꽃을 左右採之 이리저리 삶아 잰다네. 窈窕淑女 그윽히 아름다운 숙녀는 琴瑟友之 거문고와 비파로 벗삼는다네. 參差荇菜 크고 작은 노랑어리연꽃을 左右芼之 이리저리 삶아 낸다네. 窈窕淑女 그윽히 아름다운 숙녀를 鐘鼓樂之 종과 북을 타게 하며 즐긴다네. ------------------------ 저 유명한.. 더보기
가위 (이미지 출처 : http://fun.auction.co.kr/fun.goods.view.scrn?p_goodsNo=A501415105)정(情)이 많아 허리를 합쳤고뜻이 있으니 두 다리(脚)를 열었네.허리를 움직이는 것은 내 마음이요,깊고 얕음은 그대의 뜻에 맡기노라.조선 시대의 詩로 전해지는 것입니다. '김원소'라는 사람이 결혼을 하고 첫날밤(初夜에 아내의 재능(才能을 시험하고 싶어 방에서 본 '가위'를 제재(題材로 詩를 짓게 하자 새신부가 지은 시라고 합니다. 흐흐... 재밌군요. 첫날밤의 사랑을 가위의 모양과 동작에 비유하여 표현한 글귀가 절묘합니다. 더보기
絶景_절경 李白 靑山橫北郭 푸른 산은 북쪽으로 가로 달리고 白水堯東城 흰 강물은 동쪽으로 성에 닿았네 此地一爲別 이곳에서 이제 한번 이별하면 孤蓬萬里征 외로운 쑥대, 만리를 떠돌리라 浮雲遊子意 뜬구름은 떠나는 그대의 마음 落日故人情 지는 해는 보내는 옛 벗의 마음 揮手自玆去 손을 흔들며 그대 떠나가나니 蕭蕭班馬嗚 쓸쓸하여라, 머뭇거리는 말 울음소리 더보기
술을 부르는 시 6 - 代悲白頭翁_대비백두옹 代悲白頭翁 대비백두옹 백발을 슬퍼하는 노인을 대신하여 - 劉希夷 유희이 - 洛陽城東桃李花 낙양성동도리화 낙양성 동쪽 복숭아꽃 오얏꽃은 飛來飛去落誰家 비래비거낙수가 날아오고 날아가서 누구 집에 떨어지나 洛陽女兒惜顔色 낙양여아석안색 낙양의 아가씨는 얼굴빛을 아끼고 行逢落花長歎息 행봉낙화장탄식 우두커니 지는 꽃에 길게 한숨 진다 今年花落顔色改 금년화락안색개 올해도 꽃이 지면 얼굴빛이 변하리니 明年花開復誰在 명년화개복수재 내년에 꽃 필 때에 누가 다시 있으리 已見松柏최爲薪 이견송백최위신 소나무 잣나무가 장작 됨을 보았고 更聞桑田變成海 경문상전변성해 뽕밭이 변하여 바다 됨을 들었네 古人無復洛城東 고인무복낙성동 옛 사람은 성 동쪽에 다시 없는데 今人還對落花風 금인환대낙화풍 지금 사람 꽃보라 속에 다시 서 있네 年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