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와인/7인 7색 (2013)

[7인 7색] 농후한 관능미 - 퀸타 데 라 퀴투드 코랄 데 깜파나스 모든 와인이 그런 건 아니지만 마실 때 저절로 이미지가 떠오르는 와인들이 있습니다. 청순한 아가씨, 건장한 젊은이, 어린 소녀, 말쑥한 신사, 고귀한 귀부인, 연륜이 느껴지는 어르신 등등… 마시는 동안 여러 형태의 모습이 머릿 속에 자연스럽게 떠오르죠. 그러한 이미지 중에선 ‘관능미’도 있습니다....제가 마셨던 와인 중에서 관능미가 느껴졌던 와인으로는 라스 모라스 말벡_Las Moras Malbec, 두인 야닌_Duijn Jannin, 보데가 베네가스 돈 티부르치오_Bodega Benegas Don Tiburcio 등이 있었습니다. 조금씩 차이는 있었지만, 모두 섹시한 기운이 느껴지는 와인이었죠. 게중에는 섹시를 넘어 퇴폐적인 느낌을 주는 것도 있었습니다.관능과 열정의 나라 스페인에서도 그러한 와인이 .. 더보기
[7인 7색] 보기 드문 신대륙 카베르네 프랑 와인 - 스테핑 스톤 카베르네 프랑 카베르네 프랑_Cabernet Franc은 보르도 블렌딩 스타일 와인에서 카베르네 소비뇽, 메를로와 함께 세 개의 축 중 하나를 구성하는 포도 품종입니다. 하지만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가 신대륙에서 단일 품종 와인으로도 많은 인기를 누리는 반면, 카베르네 프랑만 사용해서 만든 신대륙 와인은 찾아보기 힘들고 우리나라에서는 더더욱 ...희귀합니다. 향이 뛰어난 카베르네 프랑이지만, 탄닌이 카베르네 소비뇽 만큼 많지 않아 현대 와인 애호가들이 만족할만한 바디가 나오지 않기 때문일까요?제가 맛봤던 와인 중에서 카베르네 프랑을 주로 써서 만든 신대륙 와인이라면 미국의 코너스톤_Cornerstone 와이너리에서 만든 스테핑 스톤 카베르네 프랑_Stepping Stone Cabernet Franc을 들 수 있습니다.. 더보기
[7인 7색] 윌리엄 페브르, 산에서 재배한 포도 - 에스피노 카베르네 소비뇽 포도를 재배하기 좋은 환경을 지닌 칠레는 오래 전부터 올드 월드의 와인 생산자들에게 흥미로운 곳이었습니다. 스페인의 토레스를 비롯한 많은 회사들이 칠레에 땅을 사거나 칠레 와인 회사들과 합자해 와인을 생산해왔고, 부르고뉴 샤블리에서 프르미에 크뤼를 생산해왔던 윌리엄 페브르_William Fevre 역시 그러한 생산자 중 하나였습니다. 샤르도네를 재배하기 좋은 떼루아를 찾아 칠레로 건너간 윌리엄은 산 후안 데 피르퀘_San Juan de Pirque에서 훌륭한 토지를 발견합니다. 윌리암은 즉시 땅 주인인 빅토르 피노 토르케_Victor Pino Torche에게 땅을 팔라고 했지만, 빅토르는 그의 요청을 거절했죠. 대신 두 사람이 합작해 에스피노_Espino 와이너리를 만들고 와인을 생산하기로 결정합니다. .. 더보기
[7인 7색] 사천분의 일의 행운 - 티파우메 라벨에 홀로 울부짖는 늑대 한 마리가 그려진 이 와인은 지난 25년간 칠레에 머물며 와인을 만들어 온 한 프랑스인의 노력의 결실입니다. 포도재배학자이며 와인 생산자인 이브 푸제_Yves Pouzet는 오랫동안 접붙이지 않은 순수한 유럽종 포도나무를 유기농법과 바이오다이나믹(biodynamic) 농법에 따라 재배해 왔습니다. 그의 포도와 와인은 2001년 독일 정부기관인 BCS-Ök의 인증을 받았고, 2011년에는 스위스 오가닉 인증협회인 IMO_Institute for Market ecology Organization의 인증도 받았습니다. 아울러 독일의 바이오다이나믹 전문 인증기관인 데메터_DEMETER의 인증도 함께 취득했죠.이브 푸제는 8헥타르의 크지 않은 포도밭에서 1천 케이스 분량의 유기농 프리미.. 더보기
[7인 7색] 반건조 포도의 맛과 향이 첨가된 매력적인 와인 - 제나토 리파쏘 발폴리첼라 수페리오레 신상 안치소의 계곡_Valley of Cellars을 뜻하는 라틴어인 ‘Vallis Cellis'에서 지명이 유래한 것으로 추측되는 발폴리첼라는 베네토 지방의 대도시인 베로나_Verona 북쪽에 위치한 큰 마을의 이름이며, 이 마을에서 생산되는 레드 와인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발폴리첼라에서 만드는 와인 중에는 밀짚 위에서 반쯤 말린 포도를 쓰는 것도 있습니다. 반건조 포도로 단맛이 나도록 만든 것을 레치오토 델라 발폴리첼라_Recioto della Valpolicella, 드라이한 맛이 나도록 만든 것을 아마로네 델라 발폴리첼라_Amarone della Valpolicella라고 하죠. 그리고 두 와인을 만들고 난 후에 발효조에 남은 젖은 포도 껍질과 씨앗을 일반 발폴리첼라 와인에 넣어서 바디와 탄닌을 .. 더보기
[7인 7색] 자연과 전통으로 빚은 오가닉 와인 - 페랑 에 피스 꼬뜨 뒤 론 빌라주 깨란느 뻬이어 블랑슈 꼬뜨 뒤 론_Cotes du Rhone은 론 밸리 지역의 가장 일반적인 와인입니다. 국내에도 다양한 꼬뜨 뒤 론 와인이 들어와 있어서 마트나 와인샵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죠. 꼬뜨 뒤 론 와인 중에서 특별히 품질 좋은 와인들이 있습니다. 그 와인들의 라벨에는 꼬뜨 뒤 론 보다 한 단계 높은 등급이랄 수 있는 꼬뜨 뒤 론 빌라주_Cotes du Rhone Villages 표시가 들어가고, 와인을 생산한 마을 이름을 붙일 수 있습니다. 꼬뜨 뒤 론 빌라주 와인을 만드는 마을은 모두 18개인데, 우리에게 잘 알려진 곳으로는 깨란느_Cairanne, 세구레_Seguret, 비상_Visan, 사브레_Sablet 등을 들 수 있습니다. 페랑 에 피스 꼬뜨 뒤 론 빌라주 깨란느 뻬이어 블랑슈_Perrin & Fils.. 더보기
[7인 7색] 품질 좋고 가격 좋은 와인이라 함은 바로 이런 와인 - 다이나스티아 비방코 크리안자 전 세계에서 만드는 와인의 종류는 밤하늘의 별 만큼이나 많습니다만 그중에서 정말 맛있는 와인을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이지요. 더욱이 맛과 향이 좋은데다가 가격까지 착한 와인을 찾기란 녹록치 않은 일입니다. 좋은 와인은 평론가들의 눈에 띄기 마련이고, 그 순간 높은 점수와 함께 가격이 위로 치솟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제가 좋아하는 와인을 발견하게 되면, “제발 이 와인이 평론가들의 눈에 띄지 않게 하소서!”하고 기원하곤 합니다. 다이나스티아 비방코 크리안자_Dinastia Vivanco Crianza는 비록 와인 스펙테이터와 로버트 파커의 눈길에서 벗어나진 못했지만 아직도 좋은 가격을 지닌 와인들 중 하나입니다. 스페인 와인들은 가격 대비 퀄리티가 훌륭한 것들이 많은데, 이 와인 역시 뛰어난 맛과 향을.. 더보기
[7인 7색] 저 멀리 아르헨티나에서 왔습니다. - 도나 파울라 말벡 며칠 전 ‘걸신이라 불러다오’라는 팟캐스트를 알게 되었습니다. 음식과 문화를 엮어서 1시간이 넘도록 수다를 떠는 방송인데, ‘와인과 공룡알’이라는 제목이 달린 에피소드에서 와인과 관련된 내용이 나왔습니다. 방송 중에 음악 평론가 강헌씨가 아르헨티나 와인을 추천하는데, 그 이유로 아르헨티나 와인이 아직 국내에 덜 알려져 있기에 품질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점을 들더군요. 저 역시 이 점에 동의합니다. 와인 생산량 세계 5위의 와인 대국이며 고급 와인도 많이 생산하고 있지만, 아르헨티나 와인에 대한 와인 시장의 평가는 ‘품질 좋은 중저가 와인’ 정도에 머무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로버트 파커를 비롯한 많은 평론가들이 좋은 점수와 함께 아르헨티나 말벡 와인의 장래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와인 컨설턴.. 더보기
[7인 7색] 천천히 피어오르는 아름다운 향기 - 라 담 드 몽로즈 프랑스 와인의 단점이라고 하면 코르크를 땄을 때, 그 즉시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는 겁니다. 특히 보르도 와인이 그런 편이죠. 저렴한 보르도 와인일지라도 적어도 30분~1시간 정도 지나야 제 모습을 슬슬 보여주거든요. 그래서 보르도 와인을 마실 때에는 사전에 오픈하거나, 아니면 시간을 충분히 갖고 아주 천천히 마시는게 좋습니다. 샤토 몽로즈는 로버트 파커가 "1989년 이래 가장 믿을 만한 쌩 떼스테프 그랑 크뤼"이며 "1855 등급을 새롭게 분류한다면 1등급을 차지할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격찬한 보르도 그랑 크뤼입니다. 엄청난 숙성 잠재력과 탄탄한 구조감을 지녔고, 검은 과일향을 비롯한 각종 향이 무럭무럭 솟아 나오는 와인이죠. 저도 기회가 되어서 몇 차례 샤토 몽로즈를 마신 적이 있는데 .. 더보기
[7인 7색] 화려한 라벨 속에 들어있는 사우어 체리의 풍미 - 바론 리카솔리 로카 기치아르다 키안티 클라시코 리제르바 이탈리아의 대표 와인인 키안티_Chianti는 레드 와인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원래 키안티 지방에서 만들었던 와인은 화이트 와인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점차 레드 와인 생산이 늘어났고, 18세기가 되면 키안티는 당연히 레드 와인인 것으로 사람들에게 인식되었죠. 그러나 이 당시의 와인은 오늘날의 키안티와 맛과 향이 좀 달랐다고 합니다. 주로 사용한 포도도 까나이올로_Canaiolo라는 품종이었죠. 그러던 중 이탈리아 총리를 지내기도 했던 바론 리카솔리_Baron Ricasoli경이 오랜 연구 끝에 1872년 새로운 스타일의 키안티 와인을 개발합니다. 그가 만든 키안티 와인은 70%의 산지오베제에 15%의 까나이올로를 넣고, 청포도인 말바지아와 5%의 지역 토착 품종을 넣은 것이었죠. 그후 몇 차례 블렌딩 규.. 더보기
[7인 7색] 달콤한 과자와 사탕 향의 황금빛 와인 - 더 타파스 와인 컬렉션 모스카토 모스카토_Moscato 혹은 머스캇이라고도 부르는 뮈스카_Muscat는 세계 곳곳에서 재배하는 비슷한 품종의 와인 양조용 포도들을 통털어서 부르는 명칭입니다. 그래서 뮈스카로 분류되는 포도는 연한 녹색부터 거의 검은 색까지 무척 다양한 색을 보여줍니다. 테이블 와인과 스파클링 와인을 만들 때 많이 사용하지만, 뮈스카는 스위트 와인이나 알코올 도수 높은 강화 와인의 재료로도 쓰입니다. 호주의 루더글렌_Rutherglen은 뮈스카로 만드는 대표적인 스위트 포티파이드 와인이죠. 더 타파스 와인 컬렉션 모스카토_The Tapas Wine Collection Moscato는 스페인 발렌시아 지방에서 재배된 뮈스카 포도로 만드는 달콤한 약발포성 와인입니다. 연유와 버터가 들어간 과자나 사탕이 떠오르는 향에 무르익은.. 더보기
[7인 7색] 풍성한 과일향과 함께 가을의 정취를 - 보데가 프란시스코 까사스 깜파롱 레세르바 해마다 이맘 때면 태풍이 두세 차례 올라오곤 했는데 올해는 조용합니다. 덕분에 청명한 하늘과 따사로운 햇살, 그리고 산들산들 바람 부는 가을 날씨를 실컷 만끽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렇듯 비 내리지 않고 햇빛 좋은 날이 계속 되면 과일엔 당분이 충실하게 쌓이기 마련입니다. 또 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기온에 산도도 잘 축적되기 마련이죠. 그래서 저는 올해 과일 농사가 아주 좋을 거라고 예측해 봅니다. 과일 농사가 잘 될거라고 생각하다 보니 갑자기 과일향이 진한 와인이 마시고 싶어집니다. 보데가 프란시스코 까사스_Bodegas Francisco Casas의 깜파롱 레세르바_Camparron Reserva는 스페인의 토로_Toro 지방에서 자라는 평균 수명 40년 이상의 틴타 데 토로_Tinta de Toro 포.. 더보기
[7인 7색] 산들산들 시원한 가을 바람과 함께 - 깐티나 자카니니 몬테풀치아노 다부르쪼 +1 이탈리아 와인하면 흔히 토스카나 지방의 끼안티 와인이 떠오르고, 그 와인을 만들 때 사용되는 산지오베제 포도가 생각납니다. 하지만 몬테풀치아노 역시 이탈리아 와인에 많이 들어가는 포도입니다. 전통 품종인 몬테풀치아노는 산지오베제에 이어 이탈리아에서 두 번째로 많이 재배되는 포도입니다. 재배지도 꽤 넓고 다양해서 이탈리아 정부에서 분류한 95개 와인 생산지 중 20개 지역의 DOC 와인에 이 포도가 쓰이고 있죠. 특히 아부르쪼_Abruzzo, 라티움_Latium, 마르케_Marche, 몰리제_Molise, 움브리아_Umbria, 에밀리아 로마냐_Emilia-Romagna, 풀리아_Pulia와 토스카나_Toscana에서는 몬테풀치아노가 들어간 훌륭한 DOC급 레드 와인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국의 와인 .. 더보기
[7인 7색] 와인 잔 하나 가득 커피향을 느끼고 싶을 때 - 보데가스 엘 니도 끌리오 가을비가 내립니다. 곧 날씨는 추워지고, 추위에 질린 나뭇잎의 얼굴이 노란색이나 붉은색으로 바뀌겠죠. 어제까지 시원한 냉면이 떠올랐다면, 이젠 칼국수나 라멘이 그리워지기 시작할 겁니다. 비 내리는 쌀쌀한 가을 날씨에 어울리는 마실거리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아마… 술과 커피? 둘 다 추위를 가셔주고 아늑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것들이죠. 그런데 둘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흠, 블랙러시안을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일 듯 한데… 원두커피 향이 가득한 와인은 어떨까요? 보데가스 엘 니도_Bodegas El Nido의 끌리오_Clio는 호주 최고의 양조학자인 크리스 링랜드_Chris Ringland가 스페인 무시아 지구의 아라고나 계곡에서 키운 카베르네 소비뇽과 모나스트렐 포도로 만든 와인입니다.. 더보기
[7인 7색] 가을 밤의 추억을 위해 - 도멘 탕피에 뀌베 라 미구아 프랑스에서는 무흐베드르_Mourvedre, 스페인에서는 모나스트렐_Monastrell, 호주에서는 마타로_Mataro라고 부르는 포도는 우리나라에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품종입니다. 더운 지방에서 잘 자라고 탄닌과 색소가 많은 무흐베드르는 와인으로 만들었을 때 맛이 너무 강렬해지곤 하기 때문에 쉽게 친숙해지기 어려운 편이죠. 저도 처음 무흐베드르 와인을 마셨을 땐 그 파워에 질리고 말았답니다. 하지만 이 포도를 여러 곳에서 재배하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겠죠? 기본적으로 이 포도는 당분과 탄닌, 색소가 풍부하고 오크와 친화력도 좋기 때문에 고급 와인으로 만들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과일향도 다양하고 풍부하게 나오는 편이죠. 프랑스 남부에서는 일찌기 무흐베드르를 그르나슈와 블렌딩해서 뛰어난.. 더보기
[7인 7색] 다가올 가을을 맞이하기 위해 - 도멘 올리비에 주앙 부르고뉴 오-꼬뜨 드 뉘 처서가 지났습니다. 무덥고 축축하던 밤 공기가 서늘한 기운을 품기 시작했더군요. 새벽 바람 속에선 벌써 가을의 기척이 스며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제 곧 가을맞이 준비를 해야 할 때가 올 겁니다. 반팔옷 대신 긴팔옷을 준비하고 옷장 속의 양복도 꺼내서 손질해야겠죠. 가을을 맞이하기 위해 와인도 준비해야겠습니다. 뜨거운 햇빛 아래에서 갈증을 달래주고 달아난 입맛을 돌려놓는데 도움을 줬던 화이트와 로제 와인에 대한 관심은 한동안 접어둘까 합니다. 대신 셀러 안의 레드 와인 숫자를 세어봐야겠네요. 그리고 가을맞이 파티를 할 때 꺼내놓을 만한 와인이 있는지 살펴봐야겠습니다. 가을에 어울리는 와인이라면 뭐니뭐니해도 피노 누아겠죠? 그것도 부르고뉴 피노 누아. 기회가 된다면 도멘 올리비에 주앙_Domaine O.. 더보기
[7인 7색] 섬세하고 고와서 마치 날씬한 금발 아가씨 같은 샴페인 - 루이 뢰더러 브뤼 프르미에 NV 길고 긴 장마가 지나갔지만, 무더운 날씨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올 여름은 예년보다 습도가 더 높아 버티기가 힘들군요. 아직 레드 와인을 가까이 하기엔 더운 날씨라고 봅니다. 역시 요즘처럼 숨이 턱턱 막히는 날엔 시원하고 짜릿한 샴페인이 제격이죠. 최고의 샴페인을 고르라면 떠오르는 머릿속에 떠오르는 몇 가지가 있습니다. 크룩_Krug, 폴 로저의 써 윈스턴 처칠_Sir Winston Churchill, 니콜라스 푸이야트의 빨메 도르_Palmes d'Or 등등… 사람마다 리스트는 달라질 수 있겠죠. 하지만 여기에 루이 뢰더러_Louis Roederer의 크리스탈_Cristal이 빠지는 일은 없을 겁니다. 그러나 크리스탈은 무지막지하게 비싼 가격 때문에 마시기 쉽지 않은 것이 흠. 꿩 대신 닭은 아니지.. 더보기
[7인 7색] 샴페인의 반값 이하로 샴페인의 이스트 풍미를 - 하네 벤뚜라 그랑 레세르바 여름입니다. 뭔가 시원하고 짜릿한 것이 그리워지는 계절이죠. 콜라나 사이다 같은 청량음료의 매출이 확 올라가는 때이기도 하며, 어른들은 소주 대신에 맥주를 입에 달고 다니는 때이기도 합니다. 와인 역시 진한 레드 와인보다는 거품이 보골보골 올라오는 샴페인이 땡기는 때인데요, 생각해보니까 샴페인은 굉장히 비싸잖아요? 그런데 휴가다 뭐다 해서 쓴 돈은 많고, 통장 잔고는 비었고... 우린 먹고 싶어도 안될꺼에요... 아마... 스파클링 와인의 풍미는 크게 포도에서 우러나오는 과일 풍미와 이스트의 자가 분해에서 비롯된 이스트 풍미로 나눠진다고 봅니다. 그외에도 꿀이라던가 꽃이라던가 기타 등등 다양한 풍미를 맛볼 수 있지만 역시 대표적인 풍미는 위의 두가지겠죠. 그런데 병 숙성을 오래하지 않는 저가 스파클링 와.. 더보기
[7인 7색] 다양한 음식과 맛있게 먹어볼까요? - 프르미에 알렉시스 리신 보르도 로제 레드 와인은 고기, 화이트 와인은 생선. 이 공식(?)은 절대적이진 않지만, 그래도 와인과 음식의 무난한 매칭을 이룰 수 있는 조합입니다. 와인과 음식의 매칭은 좀 더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조리 방법이나 사용하는 양념에 따라 달라지곤 합니다. 때때로 뜻밖의 매칭을 이루는 경우도 있곤 있죠. 예를 들어 돼지고기에는 오크 처리를 한 일부 이태리 토착 화이트 와인이 잘 맞고, 참치 머릿살에는 피노 누아나 보졸레가 맞기도 하죠. 하지만 대부분의 고기 요리는 레드 와인과, 대부분의 생선 요리는 화이트 와인과 먹으면 큰 무리 없이 어울립니다. 그런데 육류와 채소류가 뒤섞여있는 요리는 어느 와인과 먹어야 할까요? 그리고 와인은 한 병만 마셔야 하는데, 고기 요리와 채소 요리가 함께 나온 자리에는 어떤 와인을 선택해야 .. 더보기
[7인 7색] 생선회와 함께 행운의 와인을! - 비네도스 싱글라레스 아포르투나도 베르데호 생선회와 어울리는 와인으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라면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화이트 와인들을 들 수 있을 겁니다. 프랑스 루아르의 상세르나 뿌이 퓌메, 뉴질랜드의 말보로 소비뇽 블랑이 모두 생선회와 잘 어울리며, 칠레산 소비뇽 블랑 와인도 가격을 생각해보면 꽤 알찬 맛을 보여주지요. 하지만 늘 소비뇽 블랑만 마시면 좀 지루하지 않겠습니까? 소비뇽 블랑 말고도 생선회와 어울리는 와인들이 얼마든지 있는데 말입니다. 예를 들어 부르고뉴의 샤블리나 호주 에덴 밸리의 드라이 리슬링, 루아르의 뮈스까데 같은 와인들도 생선회나 생선 요리와 잘 맞는 편입니다. 그리고 스페인에서도 생선회와 잘 어울리는 와인이 나옵니다. 바로 베르데호_Verdejo 포도로 만들어 싱그러운 향과 새콤한 맛을 지닌 와인이죠. 비네도스 싱글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