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ve de Maeng & Bar10The의 술 이야기 자세히보기

와인/와인 시음기

리베라 델 두에로 와인을 다시 일으킨 거인의 작품 - Alejandro Fernandez Pesquera Crianza 2008

까브드맹 2015. 3. 1. 07:00
반응형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즈_Alejandro Fernandez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즈는 1972년에 스페인의 유명 와인 생산지인 리베라 델 두에로_Ribera del Duero에서 그의 고향 이름을 딴 ‘뻬스께라 보데가_Pesquera Bodega’를 세웠습니다. 와인 생산에 관련된 정규 교육이나 훈련을 받은 전혀 받은 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와인 생산자로서 제 2의 인생을 시작했고, 와이너리가 자리 잡을 때까지 모든 난관을 극복했죠. 그의 포도원과 와인은 1980년대 초에 스페인 와인 협회의 규정을 다시 쓰도록 했고, 결국 1982년에 리베라 지역이 스페인의 공식 와인 원산지 지정_Denominación de Origen, D.O을 받게 됩니다.

그의 와인은 1980년대 후반 미국에서 와인 애호가들의 열광적인 호응을 얻었고, 세계 와인 시장에서 리베라 델 두에로 와인의 명성을 회복하는데 큰 영향을 줬습니다. 오늘날에도 로버트 파커 같은 수 많은 와인 평론가들이 그의 와인에 대해 아낌 없는 갈채를 보내고 있죠.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즈. 이미지 출처 : http://www.bbr.com/producer-3412-bodegas-alejandro-fernandez

뻬스께라 보데가의 포도밭 규모는 약 65헥타르 가량입니다. 포도밭은 해발 600~760 미터의 고지대에 남향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자갈이 많아 배수가 아주 잘됩니다. 극단적인 대륙성 기후의 영향 때문에 낮엔 뜨거운 햇빛이 포도에 많은 당분을, 밤엔 차가운 기온이 풍부한 산미를 축적시켜줍니다. 이렇게 당분과 산미가 잘 축적된 포도로 만든 와인은 매우 진하면서도 신선하죠. 더우기 수확기에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포도에 병충해가 잘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와인 생산자들은 포도가 알차게 여물어 당도와 산도가 조화를 이룰 때까지 기다리며 아주 천천히 수확하죠.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즈 뻬스께라 크리안자_Alejandro Fernandez Pesquera Crianza 2008

뻬스께라 와인은 흔히 뗌프라니요_Tempranillo로 알려진 틴토 피노_Tinto Fino 포도만 써서 만들어집니다. 전통적인 리오하 와인 양조법으로 만든 뗌프라니요 와인은 우아한 스타일로 잘 알려져있지만, 리베라 델 두에로의 뗌프라니요 와인, 특히 뻬스께라 와인은 짙은 색상과 풍부한 맛, 잘 익은 과일 풍미와 그을린 오크 향, 그리고 강한 힘을 갖췄습니다. 이것은 최대 26일간 진행되는 침용 과정을 통해 색소와 탄닌을 충분히 추출해내기 때문이죠. 숙성은 프랑스산과 미국산 오크통을 함께 사용해서 20~24개월간 이뤄집니다. 숙성이 끝나면 와인의 고유한 풍미를 유지하기 위해 정제하거나 필터링하지 않고 병입합니다.

‘크리안자’는 숙성 기간에 따른 스페인 와인 등급입니다. 최소 2년간 숙성한 후 출시하는 레드 와인과 최소 18개월간 숙성한 화이트 와인과 로제 와인에 이 등급 명칭을 붙일 수 있죠. 다만 리오하와 리베라 델 두에로 지역의 레드 와인은 12개월간 오크 숙성해야 하며, 다른 지역의 레드 와인은 6개월간 해야 합니다. 화이트 와인과 로제 와인은 오크 숙성할 필요 없습니다.

2012년 10월 28일 시음했습니다.

● 외관 

색상은 매우 진하며 약간 퍼플빛을 띱니다.

● 향 

과일, 커피, 초콜릿 향이 매우 진하게 나옵니다. 오크와 스모크의 향도 약간 있으며, 건포도 같은 말린 과일 향도 풍깁니다.

● 질감 & 밀도 

부드럽고 진하면서 탄력있는 질감이 일품입니다. 뒤에 남는 탄닌의 느낌도 좋구요. 치밀한 구조감은 잘 짜여져 힘이 넘칩니다.

● 맛 

달지 않고 드라이합니다. 처음엔 단 과일의 풍미가 넘쳐나지만, 이윽고 입안에 볶은 커피와 그을린 나무 풍미가 가득합니다. 과일 맛에서 시작하여 나무 맛으로 끝나는군요. 탄닌은 입안을 세게 조여주며 강한 인상을 남겨줍니다. 아직 어리기 때문에 오픈 후 1시간 이상 지나야 제 맛이 돌 것 같으며, 향후 7년 정도 보관한 후에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의 평가는 5점이지만, 나중에 마신다면 점수는 더 올라갈 것입니다.

● 여운 

여운은 길고 느낌은 강합니다. 마신 후에도 여러가지 풍미가 상당히 길게 이어집니다.

● 균형 및 조화 

산도, 탄닌, 알코올의 각 요소가 균형을 이루지만, 탄닌의 느낌이 아직 더 강합니다. 따라서 향후 탄닌이 더 숙성하면 할수록 평가 점수는 지금보다 훨씬 높아질 듯 합니다.

● 가격 대비 

가격은 약 8만원 정도. 가격 만큼 훌륭한 품질을 지닌 와인입니다. 진하고 풍부한 향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한 번 드셔보세요.

절대평가 : B    가격 고려시 : B-


<참고 자료>

1. Berry Bros & Rudd 홈페이지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즈 항목

2. 방문송 외 6인 공저, 와인미학, 서울 : 와인비전, 2013

3. 기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