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생산 지역 : 아르헨티나 > 살타(Salta) > 까파야떼(Cafayate)

● 품종 : 토론테스(Torrontés) 100%

● 어울리는 음식 : 각종 생선구이, 조개 요리, 포카치아(focaccia) 빵, 채소 요리, 알리오 올리오와 해산물 파스타 등.

알타 비스타는 1997년에 쌩-테밀리옹의 샤토 상쏘네(Chateau Sansonnet)의 오너인 장-미셸 아쿠트가 설립했습니다. 해발 1,000m 이상의 고지대에 있는 포도밭은 낮에는 덥고 밤에는 서늘해서 포도가 당분과 산미를 축적할 수 있도록 하죠. 연간 일조량은 300일 이상입니다. 평균 강수량 20㎜ 정도여서 안데스산맥에서 흘러내리는 물을 끌어들인 관개시설로 포도에 물을 공급합니다. 아르헨티나의 떼루아에서 자란 포도와 프랑스의 기술을 합쳐서 알타 비스타는 품질이 뛰어나면서 누구나 편안하게 마실 수 있는 와인을 다양하게 생산합니다.

양조장에는 52개의 콘크리트 발효조와 자동으로 온도 조절되는 29개의 스테인리스 발효조가 있어서 매년 150만 병의 와인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2개의 지하 저장고에는 프랑스산 오크통 300개와 미국산 오크통 300개가 있으며 17만 병의 와인을 보관할 수 있습니다.

알타 비스타의 이스테이트 프리미엄 토론테스(Alta Vista Estate Premium Torrontes) 2017은 까파야테(Cafayate)와 살타(Salta)에서 재배한 토론테스 포도를 균형을 맞추려고 3회에 걸쳐 수확해서 만들었습니다. 신선하고 활기차며 꽃과 과일 향이 가득한 화이트 와인으로 신선한 맛을 위해 스테인리스 스틸 통에서 숙성했습니다.

연둣빛 기운이 도는 연한 레몬색입니다. 린덴(linden) 같은 꽃과 열대 과일인 리이치(lychee), 흰 과일 향을 풍깁니다.

질감은 부드럽습니다. 제법 묵직한 미디엄 바디 와인으로 구조는 잘 짜여서 탄탄하네요. 드라이하고 산미는 부드럽습니다. 린덴 꽃과 식물성 풍미가 나오며 미네랄 느낌도 있습니다. 기름기가 약간 있어서 느끼한 맛도 나는군요. 여운은 길고 허브와 꽃의 느낌을 남깁니다.

부드러운 산미와 13.6%의 알코올이 균형을 이루고, 린덴 꽃을 비롯한 다양한 풍미가 조화를 이룹니다.

개인적인 평가는 B로 맛과 향이 훌륭하고 매력적인 와인입니다. 2018년 12월 22일 시음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