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와인 시음기

[프랑스] 굳세고 단단한 남성적인 와인 - Echezeaux Grand Cru Louis Max 2011

까브드맹 2015. 3. 26. 07:00
반응형

에쎄죠_Echezeaux 

에쎄죠는 프랑스 부르고뉴의 꼬뜨 뜨 뉘_Côte de Nuits 지역에 있는 그랑 크뤼 포도밭의 이름입니다. 이곳에선 오로지 피노 누아로 만든 레드 와인만 생산되죠. 행정적으로는 플라제-에쎄죠_Flagey-Échezeaux 마을에 자리잡고 있으며, 본 론마네_Vosne-Romanée, 부조_Vougeot, 샹볼 뮈지니_Chambolle-Musigny 마을 사이에 끼어 있습니다. 포도밭은 끌로 드 부조_Clos de Vougeot와 경계를 맞대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그랑 에쎄죠_Grands Échezeaux, 북쪽으로는 샹볼-뮈지니 포도밭이 가까이 있습니다. 서쪽으로는 본 로마네 포도밭의 일부와 접해 있고, 남쪽으로는 본 로마네의 프르미에 크뤼 포도밭인 레 슈쇼_Les Suchots와 가깝습니다. 별도의 와인 지역 명칭을 받은 것은 1937년입니다.

에쎄죠의 위치(누르면 커집니다).이미지 출처 : http://www.bourgogne-wines.com/gallery_images/site/3/233/407/11536/11588.jpg

2000년대 초반을 기준으로 에쎄죠 포도밭의 소유주는 80명이나 됩니다. 그들이 생산하는 와인의 품질은 다양하고, 그에 따라 평가도 다양하죠. 몇몇 소유주들의 와인은 다른 소유주의 와인보다 훨씬 높게 평가받고 있으며, 이에 따라 가격도 훨씬 비쌉니다. 도멘 드 라 로마네 꽁티_Domaine de la Romanée-Conti가 대표적인 경우입니다.

2008년 빈티지를 기준으로 34.79 헥타르의 포도밭에서 1,240 헥토리터의 와인이 생산되었습니다. 병으로 따지면 165,000병 가량 되는 물량이죠. 와인을 만들 때 샤르도네_Chardonnay, 피노 블랑_Pinot blanc, 피노 그리_Pinot gris를 15% 가량 섞을 수 있지만, 그렇게 만드는 생산자는 없습니다. 오로지 피노 누아만 사용할 뿐이죠.

 

에쎄죠 그랑 크뤼 루이 막스_Echezeaux Grand Cru Louis Max 2011

창립 이래 루이 막스 본사는 계속 뉘-쌩-죠르주에 있습니다. 하지만 화이트 와인으로 유명한 뫼르소_Meursault와 훌륭한 레드 와인이 나오는 멕퀴레_Mercurey 마을을 비롯해 부르고뉴 여러 곳에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죠. 루이 막스가 소유한 대표적인 포도밭은 다음과 같습니다.

◯ 멕퀴레

• 르 끌로 라 마르쉐_Le Clos la Marche (단일밭)

• 레 로쉘르_Les Rochelles

• 프르미에 크뤼 레 바씨_1er Cru les Vasees

• 레 꼬드루아_les Caudroyes

◯ 꼬르비에_Corbières

• 샤토 페슈-라뜨_Chateau Pech-Latt 

◯ 꼬뜨 뒤 론_Côtes-du-Rhône

• 도멘 라 리르_Domaine la Lyre 

 

그외에 아펠라시옹 레지오날 급의 부르고뉴 와인과 샤블리, 꼬뜨 드 뉘_Cote de Nuits, 꼬드 드 본_Cote de Beaune, 꼬뜨 샬로네즈_Cote Chalonnaise, 마꼬네, 보졸레_Beaujolais 등등 부르고뉴의 다양한 지역에서 생산되는 고품질 와인들을 다수 판매하고 있죠.

다만 에쎄죠에는 루이 막스의 포도밭이 없습니다. 그래서 에쎄죠는 매년 생산되지 않고, 생산할 때에는 포도를 구입해서 만들죠.

2015년 3월 13일 시음했습니다.

● 외관 

진한 루비색이지만 퍼플 기운도 약간 있습니다.

● 향 

나무 수지 같은 스파이스향이 진하며 레드 체리와 크랜 베리 향이 납니다. 슬쩍 레드 커런트 향도 나는 듯. 레드 커런트 싹 같은 풋풋한 식물성 향도 느껴집니다. 시간이 지나면 체리 향과 함께 약간 밀키한 향이 피어나며, 흰후추 향기도 맡을 수 있습니다.

● 질감 & 밀도 

구조감은 한마디로 굳셉니다. 단단하고 치밀한 조직을 갖고 있으며, 다소 뻣뻣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거칠고 남성적인 와인이네요.

● 맛 

달지 않고 드라이하며, 검은 과일과 강한 나무 풍미를 맛볼 수 있습니다. 오크 같은 나무 관련 향을 중심으로 여러가지 과일과 스파이스 풍미가 섞여 있고, 여기에 약간 스모키한 풍미가 나는군요. 다양하고 재미있는 맛을 지닌 와인으로 강한 인상을 주지만 자극적이진 않습니다. 다소 투박한 느낌도 나는 것이 복합성은 있으나 세련되진 못한 느낌이랄까요? 그래서 마치 건장한 시골 청년 같은 이미지가 떠오릅니다. 혹은 검투사처럼 투지가 느껴진다고도 볼 수 있고요. 시간이 지나면 맛과 향이 좀 더 좋아질 듯 합니다.

● 여운 

여운의 길이가 생각보다 길지 않아 다소 아쉽습니다. 하지만 맛과 향이 좋고 인상적이며, 다소 거친 기운을 지녔지만 대체로 순박한 느낌입니다.

● 균형 및 조화 

탄닌이 충분히 숙성되지 않아 아직 단단합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훌륭한 품질을 지녔고, 여기에 산미와 알코올의 조화 역시 좋습니다. 다소 시간이 좀 더 필요하지만 점차 더 멋진 모습을 보여줄 것 같습니다.

● 가격 대비 

소비자 가격은 약 50만원. 지금도 훌륭하고 앞으로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줄 것 같지만, 가격은 좀 비싸군요. 하긴 에쎄죠 정도라면 가성비로 마시는 와인이 아니라 비싸더라도 멋진 경험을 하기 위해 마시는 와인이긴 합니다.

절대평가 : B+    가격 고려시 : B

 

<참고 자료>

1. 영문 위키피디아 에쎄죠 항목

2. 루이 막스 홈페이지

3. 기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