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생산 지역 : 이탈리아 > 프리울리-베네치아 줄리아(Friuli-Venezia Giulia)

● 품종 : 리볼라 지알라(Ribolla Gialla) 100%

● 등급 : IGT Venezia Giulia

● 어울리는 음식 : 달고 새콤하게 만든 전채 요리, 채소 요리, 섬세한 생선 요리, 닭고기 요리 등.

다미안 포드베르식(Damijan Podversic)은 프리울리-베네치아 줄리아(Friuli-Venezia Giulia)의 콜리오 고리찌아노(Collio Goriziano)에 있는 작은 밭에서 내추럴 와인을 만들기 시작한 와인 생산자입니다. 프리울리(Friuli)의 위대한 와인 생산자인 요스코 그라브너(Josko Gravner)에게서 내추럴 와인 양조를 배웠고, 멘토와 멘티로써 깊은 관계를 맺고 있죠. 바이오다이나믹 농법으로 재배한 포도와 천연 효모로 와인을 생산합니다. 와인 애드버킷(Wine Advocate)과 감베로 로쏘(Gambero Rosso) 등의 와인 평가지는 그의 와인을 높이 평가하죠. 다미안 와인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글을 참조하세요.

○ [이탈리아] 다미안(Damijan)

보통 화이트 와인은 껍질을 넣지 않고 주스로만 발효하지만, 내추럴 와인인 다미안 리볼라 지알라(Damijan Ribolla Gialla) 2007은 껍질에 있는 효모를 사용하고, 껍질의 탄닌을 추출해서 와인의 구조를 강하게 하려고 포도 껍질을 오크통에 함께 넣어서 60~90일 동안 발효합니다. 발효 후에는 2,000~3,000ℓ 크기의 큰 오크통에서 3년 동안 숙성하고 병에 담은 후 다시 1년간 숙성하죠. 와인의 앙금은 걸러내지 않습니다. 앙금이 와인을 보존하고 보호해준다고 합니다.

중간 농도의 호박색입니다. 비에 젖은 짚단, 또는 퀴퀴한 볏짚 냄새가 납니다. 나중엔 누룩의 달콤한 향도 올라오네요. 마치 소곡주 같은 누룩 향입니다. 쿰쿰한 산화취도 있습니다. 

화이트 와인인데도 마른 나무처럼 메말랐고 다소 떫습니다. 구조는 촘촘합니다. 드라이하며 산미는 약합니다. 나무 같은 마른 맛이 나며 탄닌 느낌마저 듭니다. 마른 풀의 풍미가 있고, 산화한 듯한 독특한 향 때문에 주정강화 와인인 쉐리(Sherry) 같은 풍미도 나옵니다. 입에서 느끼는 기운은 강하지 않으나 독특한 풍미가 인상 깊습니다. 묘하게 복합적이고 독특해서 한마디로 표현하기 어렵군요. 여운의 힘과 길이는 중간 정도이며 우아한 나무 같은 느낌이 듭니다.

드라이한 맛과 균형을 깨지 않는 최소한의 산도, 적당한 도수의 알코올이 어울려 균형을 이룹니다.

개인적인 평가는 B로 맛과 향이 훌륭하고 매력적인 와인입니다. 2013년 7월 26일 시음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